본문 바로가기


A-Pitch

젊은 활동가들Young Activists

  • 제작국가 : 싱가포르
  • 장르구분 : Ethnography, Social·political, History, Environment, Art&Culture
  • 사용언어 : English
  • 포맷 : HD
  • 제작진행상황 : 프리 프로덕션
  • 프로덕션 스케줄 : 09/2015~09/2017
  • 제작편수 : 52분 * 1편 , 75분 * 1편 , 120분 * 1편
로그라인

20년이 넘는 휴면기를 끝내고, 싱가포르의 젊은 활동가들이 수면 위로 나타나기 시작했다.

시놉시스

1950년대부터 수많은 싱가포르의 활동가들은 재판 없이 구금되고, 고문당했으며, 무언의 복종을 강요 받았다. 이 영화는 20년 넘는 세월이 지나 싱가포르에 나타난 새로운 활동가 세대에 대한 영화다. 첫번째 수준에서, 이 영화의 이야기는 사회적 불공정과 일을 하면서 요구받는 개인적 희생에 대한 활동가들의 투쟁과 미묘하지만 널리 만연해 있는 감시와 통제 기술들과의 투쟁에 대한 이야기이다. 두번째 수준에서 이 영화는 액티비즘 그 자체가 가진 본질을 비판적으로 바라본다. 그리고 활동가들에게 자신의 동기와 가정 그리고 자신의 일을 하기 위한 방법과 전략에 대해 질문을 던진다. 그리고 액티비즘이 결국 외부적인 힘에 의해 쉽게 조작되는 보잘것없는 운동으로 전락할 수 있는지, 또는 액티비즘이 근본적인 변화의 토대를 만드는 데에 기여할 수 있는지 질문하려고 한다. 그리고 세번째 수준에서 이 영화는 전에는 절대 보고 듣지 못한 동시대 싱가포르 사회의 모습을 보여준다. 그리고 위생적이고 부유하고 부패가 없는 싱가포르의 클리셰를 넘어서고자 한다. 반면에 이 영화는 불평등과 폭력이 어떤 상황에서도 최대의 이익을 추구하도록 설계된 시스템 속에 어떻게 내제되어 있는지 보여준다. 이런 방식으로 우리는 오피스 건물들과 쇼핑몰 이면에 있는 매춘이 만연하고 슬럼과 같은 숙소, 소수인종거주지의 어둡고 애매모호한 지역으로 들어가게 된다. 정리하자면 <젊은 활동가들>은 단지 액티비즘에 대한 영화가 아니다. 이 영화는 모순과 불평등한 개발로 점철된 도시국가에 대한 영화이다. 그리고 궁극적으로 이 작품은 인생의 복잡함, 특히 법과 사회와 인간의 무관심으로 생겨난 한계에 직면하는 인생에 대한 이야기이다.

감독 및 프로듀서 소개
  • jason soo01_b.jpg
    제이슨 수(감독)

    제이슨 수는 멜버른 대학에서 비주얼 미디어 아트를 전공했으며 독립영화 감독이자 예술사 겸임교수로 일하고 있다. 1999년, 멜버른의 ‘자크 데리다 엑서비션 앤 프라이즈’에서 최고상을 받았다. 2008년에는 싱가포르 국립도서관 아티스트이자 문화훈장 수상자인 테오 엥 셍으로부터 위탁을 받아 다큐멘터리를 만들었다. <5월 13일 세대에 대한 단편>이라 이름 붙인 첫 영화는 2014년 9월 쿠알라룸푸르 프리덤 영화제에서 프리미어 상영되었다. 이 단편은 1954년 새 징병법에 영향을 받게 된 학우들을 구하기 위해 800명의 학생들이 싱가포르의 중국고등학교를 점령한 역사적 사건을 그리고 있다. 이 작품은 페낭과 싱가포르의 프리덤 영화제에서도 상영되었고, 2015년 6월에는 싱가포르 현대미술학회와 파리의 시네마테크 프랑세즈에서 상영되기도 했다.

  • jason soo01_b.jpg
    제이슨 수(프로듀서)

    제이슨 수는 멜버른 대학에서 비주얼 미디어 아트를 전공했으며 독립영화 감독이자 예술사 겸임교수로 일하고 있다. 1999년, 멜버른의 ‘자크 데리다 엑서비션 앤 프라이즈’에서 최고상을 받았다. 2008년에는 싱가포르 국립도서관 아티스트이자 문화훈장 수상자인 테오 엥 셍으로부터 위탁을 받아 다큐멘터리를 만들었다. <5월 13일 세대에 대한 단편>이라 이름 붙인 첫 영화는 2014년 9월 쿠알라룸푸르 프리덤 영화제에서 프리미어 상영되었다. 이 단편은 1954년 새 징병법에 영향을 받게 된 학우들을 구하기 위해 800명의 학생들이 싱가포르의 중국고등학교를 점령한 역사적 사건을 그리고 있다. 이 작품은 페낭과 싱가포르의 프리덤 영화제에서도 상영되었고, 2015년 6월에는 싱가포르 현대미술학회와 파리의 시네마테크 프랑세즈에서 상영되기도 했다.

close
close